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우석 도의원, 이재명 지사에 ‘포천병원 신축 이전’ 건의

경기북부지역 의료격차 해소를 위한 공공의료 강화 필요성 강조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10/16 [13:29]

[경기도의회=김주린기자] 경기도의회 김우석 의원(더불어민주당, 포천1)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나경기북부지역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포천병원 신축 이전에 대해 신속하게 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의원은 그동안 의료지원과 교통인프라가 취약한 경기북부지역(동두천, 연천, 가평, 포천 등)의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공공의료 강화의 필요성을 5분자유발언과 정책간담회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주장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현재 포천병원은 시 외곽 산자락에 위치해 있어 찾기도 쉽지 않고 확장은어려운 상황이며, 경사도가 심해 주차도 쉽지 않고 장애인과 고령자가 이용하는데 큰 불편이 따르고 있다.

 

게다가 인근에는 권역 응급의료센터나 집중치료실을 운영하는 의료기관은 찾아보기 어려워 원활한 접근을 위해서는 병원 이전은 필수적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이에 김의원은 “경기북부지역 필수의료 안전망이 더욱 확충되어야 한다”며,“의료 인프라와 안전망 구축을 위해서는 취약지역 공공병원인 포천병원 신축이전을 통해 중증응급환자까지 책임질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하여 북부거점 의료기관으로 육성해야 할 것”이라고 해소 방안을 촉구했다.

 

한편, 포천병원이 신축 이전 될 경우, 포천병원의 완공시점과 포천 주변지역 교통망 완공시점이 일치하게 되어 경기북부지역 도민들의 의료혜택 수혜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