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9월까지 163개 골프장 대상 농약잔류량 검사

시료채취 과정에 시민단체 60회 참여시켜 공정성과 신뢰성 제고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2:33]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9월까지 163개 골프장 대상 농약잔류량 검사

시료채취 과정에 시민단체 60회 참여시켜 공정성과 신뢰성 제고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06/29 [12:33]

[경기도=김주린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7월부터 9월까지 도내 163개 골프장을 대상으로 우기 농약잔류량 검사를 실시한다.

 

농약잔류장 검사는 골프장의 토양과 연못물을 채취해 농약 28종의 잔류량을 검사하는 것으로 무분별한 농약사용에 따른 자연환경과 생태계 훼손을 막고 도민 건강보호를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특히 고온다습한 우기는 병충해 예방을 위해 농약사용이 증가할 수 있어 비가 온 후 강우량에 따라 3~7일 이내에 시료를 채취해 집중 검사할 예정이다.

 

검사항목은 살균제와 살충제 등 농약 28종으로 고독성 농약 3종, 잔디 사용 금지 농약 7종, 사용이 허용된 일반농약 18종이다.

 

도는 도내 163개 골프장 가운데 60개소에 민간 시민단체(NGO)를 참여시켜 검사결과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이고, 오염개연성과 주변지역 영향정도 등에 대해서도 시민단체의 의견을 반영할 예정이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농약사용으로 인한 주변환경의 영향을 최소화해 도민들에게 더욱 신뢰성 있는 데이터를 제공 할 것”이라며 “골프장내 안전한 농약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