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서민 울게 만드는 배달의민족 수수료 인상? 공공앱으로 맞설 것"

배달의민족 사과 발표에 "전혀 진정성 없는 사과"라 일축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20:24]

이재명 지사, "서민 울게 만드는 배달의민족 수수료 인상? 공공앱으로 맞설 것"

배달의민족 사과 발표에 "전혀 진정성 없는 사과"라 일축

김주린기자 | 입력 : 2020/04/06 [20:24]

[경기도=경기인터넷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플랫폼 경제에서는 독과점 기업의 과도한 집중과 편중으로 경제적 약자에 대한 착취나 수탈이 일상화될 수 있다"며 "그 대표적인 예가 배달 앱 관련 기업결합 문제"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곧이어 덧붙인 말에서 "영세 자영업자들이 탈출할 수 있는 비상구를 만들어 주는 차원에서 공공 배달 앱 개발 추진 의지도 비쳤으며 전북 군산시의 '배달의명수'라는 수수료 없는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과 제휴하겠다."는 뜻도 포함했다.

 

이재명 지사의 배달의민족의 수수료 인상에  대한 최강수 대책이 발표되자 배달의민족은 하루만에 김범준 대표 명의의 사과문에서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사과드린다. 또 새 요금제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재명 지사는 "배달의민족이 밝힌 사과에도 전혀 진정성이 없다"고 일축해 배달의민족은 돌파구를 찾지 못한 채 사면초가에 이르렀다는 분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