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규순 도의원, 고도정수처리시설 대응 투자 및 도시공원 일몰제 대책 마련 촉구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16:29]

심규순 도의원, 고도정수처리시설 대응 투자 및 도시공원 일몰제 대책 마련 촉구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9/05/16 [16:29]
    심규순 도의원

[경기인터넷뉴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심규순 의원은 16일 열린 제335회 제3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고도정수처리시설에 대한 대응 투자 및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마련 필요성을 주장했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고온, 가뭄 등으로 조류가 대량으로 발생할 때 물에서 나는 흙냄새, 곰팡이와 같은 냄새물질을 제거하는 시설로써 기존 정수공정으로는 잡기 어려운 냄새물질을 제거해서 양질의 수돗물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심규순 의원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 내 고도정수처리시설 대상 지방정수장은 29개소로, 이 중 9개소가 완료되고 7개소가 추진 중이며 나머지 13개소는 조속한 시일 내에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확대가 필요한 실정이다.

심규순 의원은 “흙냄새, 곰팡이 등으로 인한 수돗물 민원해결을 위해 경기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히며, “국비에 대한 대응 사업비를 재정이 열악한 시·군에서 충당할 수 없으므로 경기도 차원에서 시·군이 부담하는 예산을 대응 투자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도시공원 일몰제와 관련해 심규순 의원 자료에 따르면, 2019년 3월 기준 경기도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은 778개소 50㎢이며, 2020년 7월 실효예정 도시공원은 179개소 40㎢에 달했다.

심규순 의원은 “2020년 7월 1일 해제되는 도시공원의 실효성 문제는 도민의 행복추구권과 연결된 인권문제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경기도에서 도시공원 일몰제와 관련해 난개발을 사전에 방지하고 보존가치가 있는 공원이 지켜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