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최만식 도의원, 성남교육도서관 개축과 관련해 간담회 가져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10:00]

경기도의회 최만식 도의원, 성남교육도서관 개축과 관련해 간담회 가져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9/03/15 [10:00]

[경기도의회=경기인터넷뉴스]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1)은 지난 14일 경기성남교육도서관에서 도서관 관계자와 함께 경기성남교육도서관 리모델링 및 개축과 관련해 간담회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최만식 의원     © 경기인터넷뉴스

경기성남교육도서관은 1983년 7월 5일 개관해 현재까지 35년 간 성남시소유의 부지와 건물을 무상 임대헤 사용·운영하고 있는 실정으로 시설이 노후해 안전사고 위험이 있을 뿐 아니라, 이용자들의 불편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변 상황을 살펴보면 신흥2동 지역이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제1공단이 공원화와 더불어 희망대공원 랜드마크 사업이 추진 될 예정이다. 이렇듯 경기성남교육도서관 주변이 전반적으로 변화가 이루어 질 예정입니다.

 

그런데 경기성남교육도서관 현황을 보면, 노후된 경기성남교육도서관에 대한 리모델링 계획은 전무하다. 지역 언론에서도 "노후‘성남도서관’ 근본대책 필요하다"고 방송, 보도된바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경기성남교육도서관을 주변 상황에 맞춰 리모델링 또는 개축을 추진해야 한다.”는데 생각을 같이했다.

 

더불어 “지금까지 경기성남교육도서관은 성남시 주민들과 학생들에게 학습적 공간을 제공한 공헌이 분명 있고 상징성이 있어 없어져서는 안 될 도서관임에 틀림없다”는데 동의했다.

 

최만식의원은 관계자들과 함께 “지난해 경기 양주시의 안전체험관이 양주시가 토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경기도 교육청이 자체 예산과 교육부특별교부금으로 건립하기로 한 사례에 대해 논의 하는 등 여러 가지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또한 “성남시와 경기도 교육청이 양주시의 사례를 참고해, 상호 협력한다면 경기성남교육도서관을 주변 상황에 맞춰 새롭게 탈바꿈 시킬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최만식의원은 이번 3월 임시회에서 이점에 대해 경기도교육감에게 도정질의를 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지역 종합
남양주시,역사 재정립과 도시 재생 '양수겸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