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남양주시
겹경사 만발 남양주시, 이번엔 시청직원 네쌍둥이 출산
기사입력: 2019/01/12 [16:07]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주=경기인터넷뉴스]남양주시청(시장 조광한) 직원이 2019년 새해를 맞아 첫 네쌍둥이를 출산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12일,시에 따르면, 지난 3일 세정과 직원인 남은희(39세)주무관이 여아 네쌍둥이를 출산했다.
 
네쌍둥이는 출산예정일보다 일찍 세상에 태어났지만 다행히 산모와 영아들은 비교적 건강한 상태로 산후조리원과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며 치료를 받고 있다. 
 
소식을 접한 조광한 시장은“극심한 저출산 문제로 국가적 위기를 걱정하고 있는 이때, 남양주시에서 소중한 생명들이 태어난 것을 누구보다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한 아이를 키우는데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의 속담처럼 출산과 육아가 행복한 도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산모와 아이의 건강을 기원했다. 
 
또한, 동료 직원은“새해를 맞아 동료가 그렇게 원하던 좋은 일이 생겨서 내일같이 기쁘다"며"작년말 3기 신도시 선정에 이어 또다시 좋은 일이 겹치니 올해에는 정말 남양주시가 좋은 일만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출산직원에게 출산장려금(230만원)과 가정양육수당, 아동수당 및 산후조리비 등을 지원하며, 유모차 등 출산축하용품을 조 시장이 직접 전달할 계획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광한의 꿈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 남양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