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하남시
하남시, 보통교부세 교부단체 전환으로 '재정운용에 숨통'
기사입력: 2019/01/09 [13:23]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경기인터넷뉴스] 2018년도 보통교부세 불 교부단체 지정으로 재정운용의 어려움을 겪은 하남시가 2019년에 교부단체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보통교부세 약 146억 원을 교부받게 되어 재정운용 상 어려움도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하남시는 택지개발사업이 본격화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급격한 재정증가로 작년에 보통교부세 산정지표인 재정력지수가 1을 넘어 불교부단체로 지정됐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작년 취임한 김상호 시장이 시 재정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부시장을 중심으로 재정확보 TF까지 가동하며 행안부와 적극 소통해 만들어낸 성과”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80억원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 교부단체 지정에 따른 경기도 일반조정교부금 증액분 등을 감안할 때 약 200억원 내외의 세수를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시장은 “복지분야 예산규모가 전년도 39.96%에서 44.49%로 높아지는 등 하남시 재원부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금년도 교부단체 전환은 하남시 재정에 단비가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시 재정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광한의 꿈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 남양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