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부
안양시
안양시, 시내버스 파업대비 비상수송 대책마련
임시셔틀버스 운행, 택시부제 해제 등
기사입력: 2019/01/08 [21:04]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경기인터넷뉴스]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버스파업에 대비해 임시셔틀버스 운행과 택시부제 해제 등을 골자로 한는 비상수송대책을 8일 마련했다.

현재 안양 관내 삼영운수·보영운수를 포함해 수원, 화성, 안산, 부천, 시흥 관내 버스회사소속 노조는 임금인상 및 근로형태 개선 등을 요구하며 노·사 협상을 벌이고 있다.

해당 버스 노·사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 1212일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으로 한 번 연장돼 9일이 협상 기한이다.

시는 파업이 이뤄질 경우 38개 노선 666대 버스운행이 중지돼 시민혼란이 야기될 것으로 예상해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시는 협상 기한 이후 10일경 파업이 일어날 것을 예측, 전철역과 연계해 환승이 가능하도록 임시셔틀버스 16대를 투입하고, 택시부제를 일시 해제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안내문도 각 정류장마다 부착한 상태다.

임시셔틀버스는 7개 노선에 걸쳐 출근시간 대인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운행된다. 이중 1노선 안양역~충훈고교 32노선 관악역~충훈고교 23노선 안양역~광명역 24노선 안양역~창박골 35노선 명학역~유한킴벌리 26노선 범계역~연현마을 27노선 평촌역~벌말초교 2대가 각각 배정돼 있다.

시 관계자는 노측은 20% 임금인상과 12교대 등 근로형태 개선을 요구하고 있으며, 사측은 기존 최저시급 기준을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협상 타결 여부에 대해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버스 파업에 대비해 시민들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하고 있으며 시민여러분께서는 대체노선과 지하철이용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광한의 꿈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 남양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