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 재원 마련 총력

특별회계 조례 및 정책적 지원금 500억 마련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15:53]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 재원 마련 총력

특별회계 조례 및 정책적 지원금 500억 마련

송영한 기자 | 입력 : 2019/01/07 [15:53]

[고양=경기인터넷뉴스]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새해 시작과 함께 고양 일산테크노밸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7일 고양시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핵심 재원 마련을 위해 약 750억 원의 현금 및 현금출자를 마련하는 한편, 약 500억 원의 특별회계를 위한 조례 제정까지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경기도와 고양시, 경기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 등 4개 기관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고양도시관리공사는 전체 사업비의 35%인 2,516억 원을 부담하고 있다. 그러나 고양도시관리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자본금만으로는 사업비를 담보할 수 없어 고양시는 그 동안 자본금 확충을 위해 다양한 출자 방식을 고민해 왔다. 
 
고양시가 이처럼 자본금 확충에 진력하는 이유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가 조속히 조성돼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경기북부의 타 지자체들도 경쟁적으로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시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하루라도 빠르게 시장을 선점해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고양시는 사업비 조달에 차질이 없도록 총 750억 원을 고양도시관리공사에 출자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약 213억 원 규모의 장항동 업무시설 부지를 현물 출자하는 방안을 세웠다. 그리고 나머지 부족한 재원에 대해서는 연도별 전액 현금으로 출자해 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 같은 현물 및 현금출자를 위해 내달(2월) 고양시의회에 사전 승인을 받아 올해 안에 우선 300억 원을 현금 출자할 예정”이라며 “나머지 현금 및 현물에 대해서는 내년도 본예산에 출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고양시는 시 자체 정책적 지원금 확보를 위해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특별회계 설치 조례’를 제정해 약 500억 원 상당의 특별회계를 조성할 계획이며 해당 조례 제정을 위해 현재 입법예고 진행 중에 있다.
 
한편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법곳동 일원에 추진되는 약 80만㎡ 규모의 도시개발사업으로서 2016년 경기도 공모를 통해 경기도와 고양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민선 7기 최우선 핵심 정책 사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고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