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아트밸리 ‘한국관광 100선’ 선정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1/03 [15:47]

포천아트밸리 ‘한국관광 100선’ 선정

송영한 기자 | 입력 : 2019/01/03 [15:47]

[포천=경기인터넷뉴스]포천시는 포천의 대표 관광지인 포천아트밸리가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사전)
 
‘한국관광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13년부터 2년마다 한번씩 지자체 추천과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예비후보를 선정하고, 현장평가와 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한다.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관광지는 관광정보제공 누리집인 대한민국 구석구석(korean.visitkorea.or.kr)에 소개되며, 국내·외 홍보책자를 통해 홍보된다.
 

▲     © 경기인터넷뉴스


포천아트밸리는 포천시가 2004년부터 신북면 기지리 일대 9만9천㎡ 규모의 폐 채석장을 문화, 예술공간으로 탈바꿈시킨 곳으로, 2009년 10월 문을 열었다. 병풍처럼 둘러싸인 절벽과 채석과정에서 만들어진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호수 ‘천주호’를 비롯해, 주말 야간에는 45m 수직 절벽을 배경으로 미디어파사드 공연 등을 통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어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었다.
 
포천시는 그동안 △시티투어 상품개발 △관광박람회 참가 △해외 인플루언서 SNS마케팅 △여행업계 관계자 팸투어 등 포천 관광 인지도 제고를 위해 다양한 홍보마케팅을 추진해왔다. 포천시 관계자는 “포천아트밸리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서, 향후 포천관광의 중심이 되어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