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고양시
고양시, 아파트상가 공실 활용 지역경제 활성화 꾀해
지자체 최초 공실 전수조사… 기업 지원 정책 등 토대 마련
기사입력: 2018/12/18 [12:41]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경기인터넷뉴스]가 지방자치단체로는 최초로 관내 아파트 상가공실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시는 구축한 공실 현황 데이터를 활용해 기업 입주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17일 오후 시청 평화누리실에서 ‘고양시 입주기업 정책 마련을 위한 상업용 부동산 공실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개최됐다. 본 용역은 지난 10월부터 진행됐으며 고양시 3개 구에 위치한 407개 아파트 단지 중 상가를 보유한 302개 아파트 단지 내 상가 총353개 동, 6,485개 점포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호수(unit) 기준 공실률은 743호로 11.6%(지하층 제외 6.1%), 면적(area)기준 공실률은 40,247㎡로 11.0%(지하층 제외 5.5%)로 나타났다. 또한 대규모 상가가 형성되어 있는 14개 주상복합 아파트 상가의 공실률은 호수 기준 5.7%(지하층 제외 3.8%)이며 면적 기준으로는 9.5%(지하층 제외 3.5%)로 조사됐다.
 
고양시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기업입주지원센터와 연계한 공실상가 활용, ▲공실상가 입주 기업 인센티브 지원, ▲청년 및 여성특화 기업 지원, ▲지역사회 활용, ▲중소 벤처기업 창업 및 성장 지원 펀드 조성 등 다각적인 정책 마련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재준 시장은 “상가 공실에 창업 관련 테스트베드를 만들어 많은 사람들이 일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우리의 당면 과제”라며 “집단적으로 생긴 공실 건축물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 창업 기반을 마련하는 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시장은 “공간이 없어 창업을 못하는 경우의 해결책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관련 부서들이 검토해서 고양시 정책으로 적극 추진해 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말했다. (사진)

한편 ‘공실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 앞서 ‘고양시 스마트도시 중·장기 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도 진행됐다. 본 용역은 평화경제 중심도시 추진사업과 각종 대규모 개발사업 등에 스마트도시를 위한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사업별 맞춤형 콘텐츠 및 서비스 개발 등 성공적인 스마트도시 모델 창출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첨단기능을 갖춘 스마트도시로서의 이미지 제고, ▲스마트도시의 대표적 모델사례 구축을 통해 국내외 스마트도시 모델 위상 정립,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친환경 미래도시와 시민행복도시 건설 등을 기대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광한의 꿈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 남양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