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바른사회실현을 위한 범군민 대책위, '군민 3천여명 집단 진정서 제출'

"선거때 마다 개입,군민의 민심분열등 심각한 문제 야기" 철저한 조사 촉구

정연수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22:35]

가평군 바른사회실현을 위한 범군민 대책위, '군민 3천여명 집단 진정서 제출'

"선거때 마다 개입,군민의 민심분열등 심각한 문제 야기" 철저한 조사 촉구

정연수기자 | 입력 : 2018/12/04 [22:35]

[가평=경기인터넷뉴스] 가평군민 3천명이 청와대를 비롯 국민권익위원회,의정부 지방 검찰청에 진정서를 제출 했다.

 

가평군 바른 사회 실현을 위한 범군민 대책위원회(위원장 장기중)는 3일,각종 허위사실과 진정서를 작성 유포해 군민과 군정을 농단하고 있는 J씨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청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 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진정서에 따르면 지방선거 때마다 선거에 개입한 J씨로 인해 10여년 넘게 군민의 민심이 분열되는등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 했다.

 

특히,"민선 5기 부터 현재에 까지 군수 선거에 금권으로 개입,군수가 말을 듣지 않으면 사전에 기획 된 각종 의혹등을 언론에 노출시켜 명예를 실추시키고 사법처리에 이르게 하는등 파렴치한 행동을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불법 사채등으로 축적한 금력을 바탕으로 국토이용관리법과 하천법등을 위반해도 관계 당국은 이를 묵인 하고 있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최근에는 자신의 운전자겸 비서가 공사 현장에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나,관할 경찰의 미온적 수사로 사건이 미궁속으로 빠져들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함께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어 "청와대등 관계 기관의 대응 자세를 지켜보며 향후 안정된 군민 생활권 보장을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진정서에는 본보가 연속기획으로 보도한 “군수와 측근,거짓과 진실”에서 밝힌 진정서와 유인물등이 함께 들어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