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구리시
[구리 행감]어느 국장 직무대행 과장의 독선적 역행행정
차용회 복지정책과장 “시장 방침도 안 받고 공문 생성”
기사입력: 2018/12/01 [22:35]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리시의회=경기인터넷뉴스]지난 28일, 속개된 2018년 구리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복지정책과 감사에서는 임연옥 위원장과 차용회 복지정책과장의 해묵은 재대결이 화제가 됐다.

 

이날 복지정책과 감사 말미에 임연옥 위원장은 차용회 복지정책과장을 향해 “복지정책과의 전신인 주민생활지원과장이던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위원회의 대면 심사를 지적했더니 대면 심사든 서면 심사든 부서장이 알아서 한다고 답변했고 그 때문에 화가 나서 감사장 밖으로 나간 적이 있다. 그 소신이 지금도 변함이 없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  임연옥  위원장   © 구리시의회 제공


이어 임 위원장은 “복지정책과는 3개의 기금운용 심사를 하면서 3년 동안 한 번도 대면 심사를 한 적이 없다.”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차용회 과장은 “일부 절차상 잘못된 점을 시인한다.”며 몸을 낮췄다.

 

임연옥 위원장은 “더구나 과장님은 지난 3월9일 보훈단체에 국가유공단체 기금 존속 만료에 따른 의견 회신 공문을 보내고 3월15일 회신이 온 다음 4월6일에야 시장의 방침을 받는 등 역행 행정을 했다.”며 “ 조례를 바꿔야 할 만큼 중요한 사항에 대해 시장의 방침도 없이 공문을 생성할 수가 있느냐?”고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차 과장은 “공문은 의견 수렴 차원에서 보낸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그러자 임 위원장은 “심의위원 가운데 보훈향군회장이 있는데 의견수렴이라는 것이 말이 안 된다. 절차이행이 하나도 안 됐는데 과장의 태도가 1년 전과 변한 것이 없다. 복지정책과는 구리시의 소외계층을 담당하는 부서다. 과장님 생각만 정답이 아니다. 열린 행정은 실무자와 함께하는 것이다.”며 거듭 사과를 요구했고 차용회 과장과 예창섭 부시장의 사과를 받아내 차용회 과장은 종합감사 행을 면하게 됐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리포트]가평군, 춘천 방하리 A씨, 측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