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가평군
가평군, 뮤직빌리지 내년 1월 개장
기사입력: 2018/11/08 [15:18]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경기인터넷뉴스] 365일 크고 작은 음악축제가 열리는 국내 첫 음악도시인 ‘가평 뮤직빌리지’가 내년 1월 개장을 앞두고 그 모습들이 속속 들어나면서 웅장함을 더하고 있다.

 

5일 가평군에 따르면 경춘선 옛 가평역 폐철도 부지 3만8천㎡에 조성중인 뮤직빌리지 조성사업이 100% 완공된 가운데 건물내 음향장비 설치 등 내부관련 인테리어 작업이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 가평뮤직빌리지 조성사업 완공(부지내 중앙에 위치한 뮤직센터동)     © 경기인터넷뉴스


현재 새롭게 탈바꿈한 중앙광장 및 공원은 일반인들에게 휴식공간으로 개방된 상태며, 앞으로 점검 등을 거쳐 내년 1월 정식적으로 문을 열 계획이다.

 

뮤직빌리지는 크게 4개 공간으로 나누어져 뮤직존, 플라자존, 숙박·체류 존, 커뮤니티·상업존으로 조성됐다. 외관에서 풍기는 웅장함과 음악을 연상케한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한눈에 들어온다. 110여대 정도의 주차공간도 마련됐다.

 

먼저 중앙에 위치한 뮤직센터동은 스텐딩공연도 가능한 254석 규모의 공연장과 4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교육실, 카페와 같은 편의시설이 설치됐다.

 

무엇보다 가평지역 최초로 멀티플렉스영화관 수준의 음향을 갖춘 멀티영화관도 함께 개장준비중이다.

 

상영관은 총 2개관으로 90석 규모의 1관과 48석의 2관으로 나눠져 음악도 들을 수 있고 영화도 볼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이다.

 

뮤직센터 바로옆에 위치한 스튜디오에는 음악인들이 마음놓고 작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계획적으로 설계된 녹음실, 연습실 등의 장소가 마련되어 있다.

 

또 음악인들이 작업하는 동안 머무를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는 지상 3층 규모로 19개 객실에 80여명을 수용할 수 있다. 가평지역특산물을 직거래할 수 있는 로컬푸드매장과 레스토랑 등도 준비중에 있다.

 

뮤직빌리지는 음악인들이 창작하며 공연도 하고 관객과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에서 365일 크고 작은 음악페스티벌을 개최해 대한민국 유일무이한 음악도시가 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군은 뮤직빌리지가 조성되면 연간 200만명이 방문, 31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와 최대 1천명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분석했다.

 

또 명실상부한 아시아 최대 재즈축제인 '국제 재즈페스티벌'이 열리는 자라섬과 가까워 시너지 효과를 내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성기 가평군수는 “가평읍을 양분하던 경춘선 철도 용지를 걷어낸 자리에 음악 창작과 비즈니스 등이 복합된 문화시설이 단장되면 가평은 다시찾고 머무르고 싶은 힐링 관광도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뮤직빌리지 조성사업은 지난해 2월 착공했다. 사업비는 2014년 경기도 창조오디션 공모에서 대상을 차지해 받은 도지사 시책추진비 100억원을 포함해 총 400억여원이 투입됐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포커스] 이재정교육감, "학부모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