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의정부시
의정부 한국인간관계연구소, “학교밖 청소년들, 희망을 농촌에서 찾는다”
포천지역 학교밖 아이들 “젖소들이 뛰노는 목장을 찾아 구슬땀을 흘리다”
기사입력: 2018/11/06 [16:42]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정부=경기인터넷뉴스] 사단법인 한국인간관계연구소(대표 이철웅)의 주관으로 포천지역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학교 밖 아이들 '우리는 희망을 노래한다'"라는 주제 하에 ‘농촌을 찾아 낙농체험’을 했다.

 

이들 청소년들은 포천지역에 있는 대안학교 재학 중이거나 학교밖 아이들로 낙농체험과 치즈 만들기 등 농촌활동에 나선 것.

 

▲     ©경기인터넷뉴스

 

특히 치즈를 만들어 이것이 우리가 좋아하는 피자의 자료가 된다고 하는 선생님의 설명을 들으며 호기심 어린 눈동자로 실습에 임했다.

 

이들이 찾아간 파주의 고구려목장은 농촌목장체험과 치즈스쿨에서는 낙농체험으로 젖소에게 먹이주기, 어린 송아지에게 우유주기 등 젖소 농장을 둘러보고 가까이 있는 치즈스쿨에서 직접 치즈를 만들어보는 낙농체험 현장이다.

 

이런 낙농체험은 사단법인 한국인간관계연구소가 경기도교육청의 사회단체 지원 사업을 수탁하여 운영하는 사업으로 주로 학교밖 아이들이나 중도탈락 위험군에 있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스스로 찾아가는 진로지도 집단상담 프로그램의 한 부분이다.


이날은 초등학교 수준의 대안학교 아이들도 많이 참여했는데 특히 이들은 어린 젖소에게 먹이를 주기도하고, 직접 우유 짜기도 하면서 해맑은 미소를 잊지 않아 지도하는 선생님이나 인솔하는 관계자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어 연천의 선사유적지를 찾아 우리 역사의 뿌리를 찾기도 했다. 특히 이들은 우리 역사의 뿌리가 우리 지역 근처에 있었다는 설명을 듣고는 수없는 질문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날 아이들과 함께한 한국인간관계연구소의 이철웅 대표는 우리 청소년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현실 체험적인 프로그램을 많이 만들어 아이들이 흥미를 가지고 활동하면서 자연스럽게 진로의식을 배양하는 활동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포커스] 이재정교육감, "학부모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