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하남시 신생 핸드볼팀, '데뷔전서 첫 승'
기사입력: 2018/11/05 [19:30]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경기인터넷뉴스]하남시청 핸드볼선수단은 지난 2일 ‘2018~2019 SK핸드볼코리아리그’올림픽공원 내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상무피닉스와의 남자부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1골 넣으면 1골을 바로 추격하면서 경기가 팽팽하게 이어간 끝에 전반전을 11-11로 마쳤다. 후반 들어 하남시청팀은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 한 끝에 27대 20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개막전 첫 승을 가져왔다.
  선수들의 팀웍과 고른 득점으로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으며, 특히 하남 출신의 국가대표 정수영(5득점, 4어시스트) 활약이 빛난다.      
 

▲     © 경기인터넷뉴스


  또한, 이날 경기에서는 김상호 하남시장을 비롯하여 직원 및 시민 등 200여명으로 응원단을 구성. 열띤 응원을 펼치며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하남시청팀은 지난 7월에 창단하여 우생순의 신화인 임영철 감독이 지휘봉을 잡으면서 주목을 받았고, 창단 후 경기 양평, 경북 문경, 일본 나고야, 전북 정읍 등에서 다양한 체력 훈련 및 전술 훈련을 실시해 왔다.
 
  객관적인 전력면에서 리그 하위권으로 예상 됐으나, 이번 개막전 승리로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오르게 됐고, 임 감독이 우생순의 신화를 이어가게 될지 많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게 됐다.
 
  한편, SK핸드볼코리아리그 지난 2일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으며, 하남시청팀은 오는 11일(일) 15:00 마산실내체육관에서 SK호크스와의 2번째 경기에 나선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포커스] 이재정교육감, "학부모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