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주광덕 의원, 노 전 대통령 640만불 재수사 촉구
수사 의지 보이라는 질문에 윤석열 지검장 "예" 답변
기사입력: 2018/10/22 [10:42]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경기인터넷뉴스]주광덕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남양주시병)19일, 서울고등검찰청 등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노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사건들 중 일부 사건의 공소시효가 남아있으며, 공정한 검찰권 행사를 위해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지난 12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박상기 장관은 ‘640만달러 사건의 공소시효가 어떻게 되느냐’는 주 의원의 질의에 ‘노건호․연철호의 500만달러 수수 부분이 15년’이라는 답변을 한 바 있다. 주 의원은 지난 2017. 10. 자유한국당이 이 사건을 고소한 이후 1년 만에 공소시효가 공식 확인됐다며 지지부진한 수사상황을 크게 질타했다.
 
오늘 주 의원이 윤 지검장에게 “왜 지금까지 고발인 조사도 안 하고 이렇게 하고 있습니까?” 묻자 윤 지검장은 “저희가 배당은 형사6부에다 해 놨지만 이거를 특수부 부장검사들과 함께 이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했을 때 이것이 과연 성공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서 다각도로 검토를 했습니다.”고 답변하였다. 그러자 주 의원은 ‘언제부터 검찰이 수사하기 전에 미리 정무적, 정치적인 검토부터 하냐’며 질책했다.
 
 
주광덕 의원실에 따르면, 주 의원이 대검 캐비넷에 보관중인 사건기록 분석과 고발인조사 등 수사 착수를 요구하며 “특별수사팀 아니면 특수부에 배당을 적극 검토해 주시기 바랍니다”고 요청하자, 윤 지검장은 “예”라고 답변했다.

 

또한, 주 의원이 ‘윤 지검장에게 보냈던 국민의 지지는 이런 모습이 아니라며 검찰권 행사가 보다 공정하게 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재차 당부하자, 윤 지검장은 “예 알겠습니다.”라고 답변하였고,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답변하실 내용은 없습니까?” 묻자 “수사 의지를 보여 달라고 말씀을 하셔서 그렇게 하겠다고 말씀 올렸습니다.”고 답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포커스] 이재정교육감, "학부모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