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부
광명시
광명시민 500인 원탁토론회 성황리에 개최
기사입력: 2018/10/10 [18:49]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명=경기인터넷뉴스] 광명시(시장박승원)10일 시민체육관 실내경기장에서 광명시민 500인 원탁토론회를 개최하고, 시정 운영 방향 및 우선추진사업을 결정하기 위해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광명시의 미래방향을 모색했다.

 

평소 소통행정을 강조해오던 박시장의 소신대로 시민이 답이다!’라는 슬로건을 앞세우고 진행된 이날 원탁토론회에서는 지난 97일부터 28일까지 홈페이지와 방문접수등을 통해 신청한 광명시민 500여 명과 박승원 광명시장이 토론 참가자 자격으로 참여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시민주권시대를 열기위해 모든 시정에 시민 여러분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시민 500분의 의견을 바탕으로 우리시가 정주도시로 거듭나고 살고 싶은 시민이 많은 젊은 도시로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민 500명은 50개의 원탁별로 연령,거주지역,성별,직업등을 고려해 10명씩 자리에 앉았으며, 진행 조력자의 도움을 받아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토론은 1, 2차로 나눠 진행됐으며 1차 토론에서는 시민들은 광명시에 살며 어렵거나 부족하다고 느낀 점, 2차 토론에서는 광명시의 부족한 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는 내용으로 이뤄졌다.

 

토론회에 앞서 토론참가자 500명을 대상으로 사전에 실시한 전화조사에서시민들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점은 도시재생/개발 분야, 교통/주차 문제, 교육/보육 순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어 진행된 시민의 질문에 답하다에서는 박 시장이 시민들이 필요하다고 선정한 투표결과에 대하여 분야별로 정책을 발표했다.

 

이날 시민들은 적극적으로 의견을 표출했으며 조력자가 효율적인 진행을 위해 한 사람당 발언시간을 제한하거나 주제에서 빗나가는 의견을 정리하는등의 역할을 해 토론은 원활하게 진행됐다.

 

토론회는 광명시의 미래를 위해 어떤 정책을 우선적으로 해야 하는지 광명시장에게 직접 묻고 의견을 청취하는 진솔한 소통의 자리가 되었다.

 

광명시는 토론회에서 공론을 통해 도출된 토론 결과를 시정에 적극 반영하여 추진할 방침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리포트]가평군, 춘천 방하리 A씨, 측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