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호중 의원,朴정권 때 사면한 '4대강 담합 건설사들' 공공공사 11조원 수주
대국민약속한 사회공헌기금 2,000억원 출연은 미이행
기사입력: 2018/10/10 [17:24]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경기인터넷뉴스] 국회윤호중 의원(경기 구리시,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10일, 박근혜 정부 당시 사면받은 상위 10개 건설사의 사면으로 인한 직접적 이익인 공공 공사 수주액만 11조원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실이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8월15일부터 `2018년7월31일까지 사면된 건설사(`18년 시공능력평가 기준 상위 10개)의 수주금액은 공공공사 11조, 민간공사 111조, 해외공사 66조(환율 1,130원 적용)로 총 수주금액은 190조에 달한다.
 
박근혜정부 당시 4대강 담합 등으로 부정당업자 제재 등을 받은 건설사들은 대한건설협회를 통해 ‘해외건설 IT수출 활성화 및 지속 경제성장을 위해’ 행정제재 처분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실제 박근혜정부는 건설사 74개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진행했고, 건설사들은 당시 자발적으로 2,0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재단 설립을 결의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제출한 건설사 납부현황을 보면, ‘2018년10월 현재 건설사 중 15개 업체에서 총 61억9천5백만원 납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윤의원사면 이후 공공 공사만 2조 4천억을 수주한 대림건설은 3억을 납부했고, 공공 공사 2조 3천억을 수주한 포스코건설도 3억 납부에 불과했다. 삼성물산(10억), 현대건설(14.8억), 대우건설(10억),GS건설(7.9억) 등 다른 건설사도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지 않다. 지금까지 사회공헌재단이 사업비로 지출한 금액도 15.6억원에 불과하다. 
  
이에 대해 윤호중 의원은 ‘국민 앞에서 스스로 한 약속마저 지키지 않은 건설사에 대해 국토부는 솜방망이 처벌 관행을 이어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윤호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영상리포트]가평군, 춘천 방하리 A씨, 측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