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시·청각 장애인 위한 베리어프리 영화제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8/10/08 [16:10]

하남시, 시·청각 장애인 위한 베리어프리 영화제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8/10/08 [16:10]

[하남=경기인터넷뉴스]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지난 5일 하남장애인복지관에서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제1회 하남시 베리어프리 영화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베리어프리(무장애) 영화란 자막과 화면 해설이 포함돼 시·청각 장애인 및 모든 사람들이 함께 시청이 가능한 영화를 말한다.
 
  하남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애인분과에서 주관한 이번 영화제는 ‘신과 함께-죄와 벌’을 상영했으며, 하남시 장애인 및 지역 주민 100여명이 참여해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시 관계자는 “하남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활성화에 힘써주시는 각 분과별 위원분들께 감사드리며,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꾸준한 발전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하남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실무분과는 8개 분과로 구성되어 매년 4개 분과에서 시 보조금(1백만원)으로 특화사업을 추진하며, 지난 9월 15일에도 관내 중·고등학생 및 지역주민 100여명을 대상으로 통합서비스 분과(분과장 김희진)에서 자원봉사자 사례관리 교육 및 사례발표를 추진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