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성남시
성남, 수정지역 3곳 도시재생 활성화 공청회
기사입력: 2018/10/05 [15:05]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경기인터넷뉴스]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12일, 오후 7시 수정구청 1층 대회의실에서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지역 3곳 주민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연다.(위치도)

 

태평2·4지역, 태평4-2지역, 단대논골지역이 그 대상이다. 성남시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대상지 17개소 가운데 일부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날 공청회는 3개 지역별 도시재생 사업 내용을 알리고 시민과 관계 전문가의 의견을 듣는 자리로 마련된다.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수립 안을 확정하기 위한 사전 절차다.

 

태평2·4지역은 태평동 1404번지 일대 17만7400㎡ 규모다. 시는 노후·불량 주택 대상 건축 코디네이터 운영, 청년창업 인큐베이터 공간 조성, 사회적 기업 육성을 통해 이 지역을 활성화한다. 마을 건축학교 등의 주민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 운영도 계획 중이다.

 

태평4-2지역은 태평동 7330번지 일대 15만500㎡ 규모다. 취약계층 집수리 지원, 무인 택배 보관함 설치, 쌈지공원 조성, 빗물을 재활용해 가뭄에 대비하는 빗물 저금통과 야간 조명시설 설치 등으로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한다.

 

단대논골지역은 단대동 59-4번지 일대 5만㎡ 규모다. 어르신 쉼터·공중선·간판·옥외광고물 정비, 쓰레기 집하장 설치 등을 추진한다.

 

이들 3개 지역 활성화는 시민 의견 수렴 뒤 시의회 의견 청취, 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시의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승인 등 행정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확정된다.

 

내년 1월 도시재생 사업을 시작해 오는 2021년 12월까지 마칠 계획이다. 3개 지역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에는 약 175억원(국비 50억원 포함)이 투입된다.

 

나머지 14개소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대상지는 수진동, 금광동, 산성대로, 야탑밸리, 상대원2동, 성남일반산업단지 등이며, 연차별 계획을 세워 사업을 시행한다.

 

성남시 도시재생정책과 관계자는 “대규모 전면 철거 방식의 도시 정비는 사업비 부담, 원주민의 낮은 재정착률 등의 한계 때문에 소규모 재건축 등을 통해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태평2·4, 태평4-2, 단대논골 지역 활성화 사업은 중앙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정책과도 맥을 함께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리포트]가평군, 춘천 방하리 A씨, 측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