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회 김한정 의원,작년 과속 무인단속 건수 '전년 대비 46%' 증가
기사입력: 2018/09/29 [10:53]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경기인터넷뉴스]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은 28일 "지난해 과속 무인단속 건수는 지난 ’16년 8,092,577건에서 46.2% 증가한 총 11,836,907건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김한정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다 적발지역은 서울 강남순환로 관악IC(수서 방면)로 2017년 한 해에만 무려 172,076건이 적발되었으며, ▲서울 강남순환로 관악IC(광명 방면) 110,917건 ▲영동고속도로 서안산IC 출구 66,420건이 뒤를 이었다.

 

또한 2017년 지역별 적발 건수는 경기(2,197,010건), 서울(1,552,239건), 경북(1,020,376건), 부산(919,946건), 인천(918,807건) 순으로 집계되었다.

 

한편, 과속건수가 급격하게 증가한 원인에 대해 경찰청은 ▲도로여건 개선 ▲단속장비 증가 ▲제한속도 하향 등이라고 밝혔다.


김한정 의원은 “과속은 단순 교통법규 위반이 아니라 운전자 본인은 물론,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임에도 전년 대비 46%가 증가한 것은 큰 문제”임을 지적하면서, “과속 다발지역에 구간단속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경찰 및 관계기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한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영상포커스] 이재정교육감, "학부모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