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추석 대비 원산지표시 및 부정 축산물 집중 점검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18/09/13 [18:54]

안양시, 추석 대비 원산지표시 및 부정 축산물 집중 점검

김주린기자 | 입력 : 2018/09/13 [18:54]

[안양=경기인터넷뉴스] 안양시(시장최대호)는 추석 명절을 맞아 공정한 유통질서를 확립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원산지표시제와 축산물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명예감시원과 함께 21일까지 전통시장,대형마트,축산물 판매업소를 중심으로 제수용품과 선물용품,부정 축산물 유통에 대해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단속에서 적발될 경우 원산지 미표시는 1천만원이하의 과태료, 거짓 표시는 7년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이하의 벌금, 유통기한이 경과된 축산물 유통 시에는 영업정지 7일의 처분을 받는다.

최대호안양시장은원산지 표시제 정착과 부정 축산물 유통을 막아 시민들이 안심하고 농수산물을 구입해 가족, 친지들과 즐겁고 풍성한 추석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