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노사민정協, 지역 노동현안 논의 위한 '포럼' 개최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8/09/12 [15:17]

용인시노사민정協, 지역 노동현안 논의 위한 '포럼' 개최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8/09/12 [15:17]

[용인=경기인터넷뉴스]용인시노사민정협의회는 취약계층 고용안정과 지역 노동 현안 논의 위해 지난 10일 노동복지회관 소회의실에서 ‘제2차 용인 노사민정포럼’을 열었다.(사진)

날 포럼에는 노사발전재단, 한국노총비정규직연대회의, 용인민주노동자연대회의, 특성화고 권리연합회장, 용인아파트연합회, 시 관계자 등 12명이 참여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들은 1차 포럼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용인지역 버스업종 종사자의 노동 실태와 특성화고 재학생들의 노동 환경 및 인권 침해 현황 등을 공유했다.
 
또 지역 특성화고 재학생, 아파트 경비원, 버스기사 등의 인권보호와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관계기관과 별도 협약을 맺어 실질적으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참여 기관들이 적극 협력키로 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취약계층의 노동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의 노사 관련 현안논의를 위해 포럼을 개최한 것”이라며 “관련 단체들과 적극 협력해 안정적인 노동 환경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