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수원시
수원시, 지역책들의 한마당,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열린다
9월 6~10일 수원 화성행궁광장과 행궁동 일대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 진행
기사입력: 2018/08/06 [12:35]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전국 각지의 출판물과 도서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수원한국지역도서전이 ‘지역 있다, 책 잇다’를 주제로 9월 6~10일 수원화성행궁 광장과 행궁동 일원에서 열린다.

 

수원시는 6일 시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주재로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추진상황보고회를 열고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올해 2회째를 맞는 한국지역도서전은 ‘날아라 지역도서전’, ‘책과 놀다’, ‘활자의 발견, 출판이 있다’와 ‘수원 특별전’ 등 33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우수한 지역출판 책을 선정해 출판사와 저자에게 수여하는 ‘천인독자상’ 시상식도 열린다.

 

도서전 주제 ‘지역 있다, 책 잇다’는 책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지역을 연결하는 ‘잇다’와 지역출판이 여기에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날아라 지역도서전’에서는 전국 지역출판사에 출간한 책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6개 지역 60여 개 지역출판사가 내놓은 책이 행궁광장에 전시된다. 전자책을 체험할 수 있는 ‘지역출판 미래예견전’도 열린다.

 

‘책과 놀다’는 편하게 책을 읽고 즐길 수 있는 체험과 공연, 작가와의 만남 등으로 진행된다. 인형극, 책 만들기 등을 하는 ‘어린이 책놀이마당’과 ‘지역 말 책 낭독공연’, 책 관련 수공예 작품을 전시·판매하는 ‘북아트 거리마켓’이 열린다.

 

'인생극장'을 쓴 노명우 교수(아주대)와 제1회 한국지역출판대상 천인독자상을 수상한 '남강오백리 물길여행'의 권영란 작가 등 6인의 작가와 지역 도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작가와의 만남’도 함께 진행된다.

 

‘활자의 발견, 출판이 있다’는 출판기획부터 인쇄까지 한 권의 책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여준다. 인쇄기기 전시·체험, 지역출판사 대표들의 실제 출판 경험을 들을 수 있는 ‘책의 학교’가 진행된다.

 

수원 특별전은 수원의 출판문화 역사를 재조명한다. 수원화성박물관, 선경도서관, 옛 부국원 건물에서 정조 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의 출판기록물·수원학 도서 100선 등을 전시한다.

 

이밖에 수원한국지역도서전 기간에는 ‘생태교통 차 없는 거리(9월 7~9일, 11~18시)’, ‘두 번째 수원야행(9월 7~8일)’ 행사도 함께 열려 책과 함께 다양한 수원화성의 볼거리와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최서영 수원한국지역도서전 집행위원장은 “지역문화가 발전하려면 지역 자체 콘텐츠를 기록하고 보존해야 한다”면서 “도서전이 지역출판과 지역문화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한국지역도서전은 지역사회 문화와 소통하는 중요한 행사가 될 것”이라며 “축제 기간 행궁동 일원이 책 놀이터, 열린 도서관이 돼 많은 시민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세 프로그램은 공식 블로그(http://blog.naver.com/2018swlbook)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 프로그램은 사전 신청 없이 참여할 수 있지만 ‘작가와의 만남’은 공식블로그에서 25일까지 사전 신청해야 한다.

 

모집인원은 작가별 30명(총 180명)이다. 모든 프로그램 참가비는 무료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화성 야경 즐기는 수원야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