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김한정 의원, “5년만에 지하철 성범죄 2배 증가”

지하철 성범죄 10건 중 1건은 고속터미널역에서 발생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18/07/23 [09:42]

국회 김한정 의원, “5년만에 지하철 성범죄 2배 증가”

지하철 성범죄 10건 중 1건은 고속터미널역에서 발생

송영한 기자 | 입력 : 2018/07/23 [09:42]

[국회=경기인터넷뉴스]지난 5년간 지하철 성범죄가 2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1,038건이던 지하철 성범죄 발생건수가 2017년 2,171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지하철역에서 발생한 5대 강력범죄(살인, 강도, 절도, 성범죄, 폭력 등) 중 성범죄가 차지하는 비중은 55%에 달했다.

 

지난해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고속터미널역(231건)으로 지하철 성범죄 10건 중 1건은 고속터미널역에서 발생했으며, 전년대비 76%나 급증했다. 다음으로 신도림역(115건), 홍대입구역(98건), 여의도(83건) 순이었고, 성범죄 발생 상위 10개역이 전체 성범죄 발생의 40%를 차지했다.

 

김한정 의원은 “지하철 성범죄 검거율은 91.6%로 전체 범죄 검거율 72%보다 높게 나타났지만 성범죄 발생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고, 특정역에서 집중되는 만큼 이들 역사에 인력을 집중 배치하고, 경고문구 부착 등 사전에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한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지역 종합
구리시목민봉사회, 집수리 봉사 '외길 10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