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부
안양시
이필운 클린캠프, ‘시민 알권리 전담 법률지원단’ 가동
“가짜뉴스, 허위사실 마구잡이 고소·고발로 안양시민의 눈과 귀를 막는 행위를 더 이상은 두고 볼 수 없어...” 법률지원단을 가동
기사입력: 2018/06/02 [16:25]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경기인터넷뉴스]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 5월 31일 “시민 알권리 전담 법률지원단”을 구성,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장 예비후보의 경선과정부터 시작된 최대호 후보에 대한 비리 의혹 제기가 줄을 잇는 가운데, “최후보측이 무조건 “가짜뉴스다 허위사실이다”라고 왜곡하며 60만 안양시민을 우롱하는 사태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     © 경기인터넷뉴스


특히, "최대호 안양시장 후보는 ‘가짜뉴스 흑색선전 법률대응단’이라는 자체적인 조직을 꾸려서, 마치 공신력이 있는 것처럼 모든 의혹과 비리기사에 대해서 가짜뉴스와 흑색선전으로 스스로 판명을 내고, 그로 인해 기사를 다룬 매체 및 기자들을 마구잡이로 고소·고발을 해왔다”고 했다.

 

이에,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측은 “60만 안양시민의 공공의 이익을 위한 시민알권리를 위해서 이러한 상황은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판단해, 본격 선거운동이 시작된 시점에 맞춰 가동하게 되었다”고 했다.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측은 “누구든지 안양시민의 알권리와 공공이익을 위한 모든 사실 증언과 의혹제기에 관해 마구잡이식 고소·고발하는 행위에 대해선 클린캠프의 ‘시민 알권리 전담 법률지원단’이 법적인 대응을 할 것”이라며, “언론을 비롯해 당사자 분들은 안양시민여러분께 진실을 전해 달라”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안양시장 후보는 4년 전 안양시장 재임시절 “안양하수종말처리장 민간 위탁계약 뇌물수수 의혹”, “권리당원 모집에 금품이 오간 의혹”, “처남을 성남문화재단 상근무기계약직에 입사시킨 의혹”을 비롯하여 최근에는, 2010년 당시 최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동안을 선거연락소장)과 당선 후 인수위원으로 참여한 경력이 있는 한 측근의 “최대호 비리 양심고백 보도”와 “뇌물수뢰 의혹 최대호 후보 자격박탈을 위한 청와대 청원”까지, 그리고 “세월호 침몰사고 당시 현역시장으로서 제주도 포장마차 술자리 논란” 등 수많은 비리 의혹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故오동진 소방위·심문규 소방장 영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