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정
이재명 남경필, '채무 Zero' 놓고 공방
이재명, 남경필에게 SNS 공개질의... “본인 서명한 경기도 결산서 부인 말라”
기사입력: 2018/05/16 [20:14]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경기인터넷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의 '경기도 채무제로' 공언에 대해 재반박하면서 채무제로 논란이 새 국면을 맞았다.

 

남 후보가 이마저 부인할 경우 법적공방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 후보는 16일 자신의 SNS에  "남 후보의 채무제로 세 가지 거짓말...공직선거법위반 경고"라는 글을 게재하며 남 후보의 채무제로 공언에 대해 공개 질의했다.

 

이 글에서 이 후보는 채무제로가 거짓임을 지적하니, 남경필후보 본인이 서명한 경기도 결산서까지 부인하며 말장난을 하고, 경기도는 허위자료로 이를 두둔했다면서 객관적인 자료에 의해 후보에게 직접 공개질의를 하니,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거나 합리적인 해명을 하라고 촉구했다.

 

한번 더 말장난으로 도민을 우롱할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 책임을 물을 것이라 경고했다.

 

이 후보는 남 후보 측이 그동안 제시한 부채제로 공언 사례를 차례로 밝히면서 경기도 결산서에 나타난 바에 따르면 경기도의 지방채 채무는 2017년 말 29,910억원이다. 2018년 말 채무는 26442억원으로 예상된다고 밝히며 남후보는 지방채는 숨기고 미지급금과 기금차입금만을 채무라 속인 후 이를 전부 갚았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는 3조원에 가까운 지방채 채무가 남아있는 점, 본인이 다 갚았다는 가짜채무(미지급금과 기금차입금)조차 임기 말 기준 5,063억원이 남아있는 점, 청산한 미지급금, 기금차입금 27,623억 원은 채무가 아닌 부채 또는 내부거래이므로 이를 가지고 채무를 갚았다고 할 수 없다는 점, 기금차입금, 지방채 둘 다 채무라고 해도 둘을 합해 35천억가량이 남은 점 등을 꼬집으며 남 후보의 채무제로 주장이 거짓이라는 근거를 제시했다.

 

또한  경기도가 남 후보의 거짓말을 합리화하기 위해 보도자료를 냈다면서 공무원이 특정 후보 편을 들며 공식자료를 왜곡하는 것은 중대한 법률 위반 행위임을 직시하라고 비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조광한 남양주시장, '그동안 푸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