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수원시
수원시, 네 자녀 이상 가구에 '가사 홈서비스' 제공
'네 자녀 이상 가구 실태조사'에 참여한 414가구 대상
기사입력: 2018/05/15 [10:13]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경기인터넷뉴스] 다자녀 가구를 위한 맞춤형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는 수원시가 네 자녀(만 20세 미만) 이상 가구를 대상으로 ‘가사 홈서비스’를 제공한다.

 

■ '네 자녀 이상' 414가구 대상으로 가사 홈서비스 제공

그동안 기초생활수급권자·차상위계층·저소득 홀몸 어르신 등 사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했던 가사 홈서비스를 네 자녀 이상 가구(414가구)에도 제공하는 것이다. 대상 다자녀 가구에 18일까지 안내문을 발송한 후 가사 홈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2012년 4월 시작된 가사 홈서비스는 수원시가 운영하는 ‘YES! 생활민원처리반’이 사회취약계층 가정을 찾아가 각종 불편사항을 해결해주는 것이다.

 

전기·전자·배관·집수리·도배·보일러 등 각 분야 전문기술자 7명으로 이뤄진 YES! 생활민원처리반은 가정을 방문해 전구, 콘센트, 노후전선 등을 교체해주고, 가전제품을 점검·수리해준다. 배관설비 수리, 에어컨·보일러 점검, 창문틀·타일 보수, 부분 도배 등 갖가지 생활민원을 해결해주는 역할을 한다.

 

수원시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다자녀 가정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4월 네 자녀 이상 가구의 생활·주거 형태, 소득 수준 등 생활실태와 대상자가 원하는 복지 혜택을 상세하게 조사했다.

 

■ 관내 모든 네 자녀 이상 가구 생활실태 조사

실태조사는 관내 모든 네 자녀 이상 가구(616가구) 중 202가구(조사 거부·부재·미거주)를 제외한 414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4월 11일 영통구 매탄2동에 있는 7자녀 가정을 직접 방문해 어머니 김OO씨(40)와 면담을 하고 생활실태를 파악하기도 했다. 가사 홈서비스는 조사에 참여한 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염 시장은 이 자리에서 “육아는 지역사회 공동의 책임”이라며 “다자녀 가정의 주거와 기초적인 생활 보장이 저출산 대책의 기본이 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다자녀 가정 실태조사 결과 네 자녀 이상 가구가 원하는 지원(1순위)은 ‘학비’가 37.20%(154가구)로 가장 많았고, ‘생활비’ 27.54%(114가구), ‘주거’ 17.87%(74가구), ‘학습서비스’ 8.45%(35가구), ‘의료비’ 2.66%(11가구)였다.

 

응답 가구 중 저소득가구(150가구)는 생활비(35.33%)를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 꼽았다. 주거가 30%, 학비 19.33%, 학습서비스 6%, 의료비 2.67%로 뒤를 이었다.

 

■ 수원형 다자녀 가정 지원정책 태스크포스팀 구성

수원시는 다자녀 가정 지원정책 수립을 위해 지난 4월 ‘수원형 다자녀 가정 지원정책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한 바 있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다자녀 가정에는 기초생활보장·긴급복지 등 공적급여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공적급여 기준에는 못 미치지만 실제로 생활이 어려운 가정은 ‘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분류해 민간복지 자원을 연계할 계획이다.

 

2018년 3월 말 현재 수원시 네 자녀 이상 가구는 616가구인데, 네 자녀 이상 가구 중 기초생활보장 수급 가구 비율은 8.9%(55가구)로 일반 가구 수급 비율(2.8%)의 3배가 넘는다.

 

수원시는 가사 홈서비스를 비롯해 실태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다자녀 가정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정책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한편수원시는 ‘YES! 생활민원처리반’의 활동 모습을 담은 영상 ‘그들이 달리는 이유’를 제작해 지난 4월 공개했다. YES! 생활민원처리반이 지난해까지 처리한 생활민원은 3만 720건에 이른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조광한 남양주시장, '그동안 푸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