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나라를 나라답게,교육을 교육답게", 각계각층인사 대거참여 성황
기사입력: 2018/05/13 [18:03]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교육청=경기인터넷뉴스] 이재정 현 경기도교육감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사무소 개소식과 함께 본격 선거전에 나섰다.

 

13일 오후 3시 수원시 인계동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이날 개소식은 문희상, 원혜영, 정성호, 박광온, 이원욱, 유은혜, 이학영, 윤후덕, 김두관, 김병관, 김영진, 백혜련, 임종성, 표창원, 소병훈, 이종걸, 윤호중, 박정, 김병욱 의원 등 현직 국회의원과 이화영 전 국회의원(이재명 경기도지사후보 선거대책본부장), 양기대 광명시장, 김호겸 경기도의회 부의장, 민경선 경기도의회 교육위원장, 박동현 경기도의회 예결위원장 등 경기도의원이 대거 참석 성황을 이뤘다.

 

이재정 예비후보는 “지난 4년을 돌이켜보면 정말 힘든 때도 많았다. 누리과정 예산 때문에 의회가 파행되고 격렬하게 대치하고, 수 천 명의 시위대가 몰려들어오기도 했다. 예산위기로 엄동설한에 천 명의 기간제 교사들을 감원할 때 정말 가슴 아프고 힘들었다”고 지난 시간을 회고하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어려움 속에서 4년이 흘러갔다.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수없이 했다”며, “그러나 제 앞에 있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을 보면서 일생 교육해온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앞으로 4년을 완성시키는 것이 제 책임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특히 출마 이유와 관련 “세 가지 이유로 출마 권유를 받아들이게 됐다. 첫째, 문재인 정부가 시작한 적폐청산, 교육개혁, 교육자치 확립과 같은 무거운 과제들을 경기도교육청이 감당해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둘째, 혁신교육이 흔들리면 피해당하는 것은 우리 학생들이다. 김상곤 전 교육감으로부터 이어져 온 경기교육이 흔들리지 않고 지속되는 것이 우리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4년 이름 없이 현장 지키는 선생님들과 희망의 교육을 만들어가는 선생님들의 뜨거운 눈물도 볼 수 있었다. 이를 지켜드리는 것도 교육계의 책임 아닌가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재정 후보는 “무엇보다 이 자리 여러분들의 성원과 한편 압력을 느끼면서 여기에 오게 됐다”며, “펀드모금이 기록적으로 불과 48시간만에 30억을 넘겼다. 이것은 저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요구하는 것 아닌가 생각하면서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울러 “4.16체제의 완성과 교육자치 실현, 평화교육의 완성을 위해 다시 4년을 시작하겠다”는 각오와 함께 이날 개소식은 마무리 됐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서는 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규정에 따라 참석한 각계각층 인사들의 축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리포트] 연속기획보도 1편, 의혹 &quo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