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수원시
수원SK아트리움, '앙리할아버지와 나' 공연
이순재·신구 등 명품배우들 출연
기사입력: 2018/05/10 [11:10]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문화재단=경기인터넷뉴스]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흥식)은 이순재, 신구, 김슬기, 박소담의 출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작품은 고집불통 할아버지 앙리와 자유를 꿈꾸는 대학생 콘스탄스의 갈등과 소통, 성장을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 앙리_공연사진     © 경기인터넷뉴스


30
년 전 아내를 잃고 프랑스 파리에서 혼자 사는 앙리의 집에 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가 룸메이트로 들어오며 시작되는 이 작품은 매 순간 예측 불가능한 웃음을 자아내며 따뜻한 위로와 깊은 여운을 전한다. 뿐만 아니라 세대 간, 가족 간의 갈등과 청년 실업, 청년 세대의 불확실한 미래 고민 등 우리 사회가 처한 현실을 진솔하게 담아내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전 세 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 낸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2012년 프랑스 초연 이후 지금까지 앵콜 및 투어 공연이 흥행하고 있으며, 2015년 바리에르 재단 희곡상 수상 및 2015년 동명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던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프랑스 코미디 연극이다.

 

 

▲ 앙리_공연사진     © 경기인터넷뉴스


까칠한 성격 탓에 주변 사람들과 늘 트러블이 있지만
, ‘콘스탄스의 꿈을 응원하며 진솔한 멘토링을 아끼지 않는 앙리역은 배우 이순재와 신구가 나눠 맡는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 채 열등감에 사로잡혀 있지만, 꿈을 찾아가는 콘스탄스역에는 배우 박소담과 김슬기가 더블 캐스팅 됐다.

 

독보적인 존재감과 연기 내공을 갖춘 배우 이도엽과 조달환은 앙리의 아들 역을, 배우 김은희와 강지원은 폴의 아내 발레리역을 맡아 개성있는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내달 1일과 2일 이틀간 수원SK아트리움에서 열리며, 티켓가격은 R5만원, S3만원, A2만원이며, 예매는 수원SK아트리움 홈페이지(www.suwonskartrium.or.kr),인터파크티켓(1544-1555, ticket.interpark.com)을 통해 가능하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송주명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