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호중 의원, 이명희도 대한항공 기내면세점 통행세 갑질 의혹
미호인터네셔널에 이명희가 공동사업자로 등록
기사입력: 2018/05/04 [15:50]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경기인터넷뉴스]윤호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구리시)이 4일 한진家 3남매 외에도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도 통행세를 거둔 것으로 의심되는 기업이 추가 존재한다며 관계당국의 철처한 수사를 촉구했다.

 

윤호중의원실과 면세점전문지 'DFNews'가 공동 조사를 통해, 트리온 무역이라는 업체를 이용해 조원태, 조현아, 조에밀리(현민)가 기내면세점 납품 과정에서 통행세를 챙긴 것이 밝혀져 관계당국이 현재 수사 중에 있다.

 
이에 추가로 미호인터네셔널이라는 업체를 통해서 같은 방식으로 이명희 씨도 통행세를 거둔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밝혀졌다.

 

미호인터네셔널는 임동재 씨가 대표로 도매 및 소매업으로 신고해 2003년 4월에 설립되었고, 업계에서 에스티로더 계열사 브랜드 제품을 공급한 것으로 알려진 기업이다.

 
2011년 미호인터네셜에 임동재 대표 외에 이명희씨가 추가되면서, 중개무역 사업자로 업종을 전환되었고, 트리온무역과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통행세 여부에 대해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윤호중 의원은 “한진家의 갑질이 기내면세점 운영 상에서도 이뤄졌다. 주주들에게 돌아갈 이익을 오너일가라는 명목 하에 통행세를 통해 사적으로 편취한 사건이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소유와 운영을 철저히 분리하고, 전문경영인을 통해 운영해야한다”며 “현재의 기내면세점 제도 개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윤호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영상포커스]구리월드디자인시티 성공 시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