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용인시
용인외대부고 지원 지역학생 불이익‘반대’
용인시, 경기도교육청에 ‘고교 입학전형 기본계획’보완 요청
기사입력: 2018/04/16 [15:41]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경기인터넷뉴스] 용인시가 용인외대부고에 지원하는 지역학생에게 불이익을 초래하는 경기도교육청의 시책에 반대하고 나서 주목된다.

 

용인시는 경기도교육청에외고국제고자사고 불합격자들이 관내 평준화지역 일반고에 추가 배정이 가능토록 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도교육청이 지난달 29‘2019학년도 경기도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에서외고국제고자사고를 지원해 탈락한 학생들은 평준화지역 일반고에 추가배정을 실시하지 않는다고 밝힌데 대해 보완을 요구하는 것이다.

 

시는 이번 건의문에서 서울시교육청 등 타 광역시도의 고등학교 입학전형에는 이와 같은 추가배정 사항이 명시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기본계획대로라면 고교 평준화지역인 용인 중학생들의 경우 관내 자립형사립고인 용인외대부고에 지원해 탈락 시 현실적으로 통학이 불가능한 타 시군 비평준화지역 미달학교에 신청하거나 재수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린다.

 

시는 건의문에서 갑작스런 입시전형의 변화로 용인시를 비롯한 경기도 평준화지역 중학생의 자유로운 학교선택권과 평등권을 침해하고 학생과 학부모들의 고입 준비에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앞서 시는 지난 6일 용인외대부고에도 지역전형 30% 선발제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해당 제도가 당초 학교 설립시 상호 협약한 것이며, 만일 설립협약서 상의 변경사항이 있을시 별도의 논의기구를 설치해 검토해야 한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용인시는 지난 2002년 한국외국어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용인외대부고 건축 및 교육설비 378억원을 지원했다. 이에 따라 용인외대부고는 신입생 정원의 30%를 용인 지역 중학교 출신으로 선발하는 특별전형인 지역전형을 해왔다.

 

시 관계자는 지역 중학생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리포트]가평군, 춘천 방하리 A씨, 측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