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가평군
[기고문] 가평으로 떠나는 여행
조정임 (가평군 홍보팀장)
기사입력: 2018/04/13 [13:08]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경기인터넷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으로 떠나는 여행

                                                                                  조정임(가평군청 홍보팀장)

 

예로부터 가평하면 떠오는 대표적인 이미지는 특산물인 이다.그리고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명지산, 화악산, 운악산, 축령산, 유명산 등을 꼽는다. 이들 5개산은 산림청 지정한 100대 명산이다.

 

▲ 조정임(가평군청 홍보팀장)     © 경기인터넷뉴스

최근에는 수도권 시민들의 발길이부쩍 늘어난 호명산과 호명호수, 그리고연인산 및 칼봉산 자연휴양림, 자라섬 오토캠핑장 등이 으뜸일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잣과 산, 계곡은 물론 포도, 사과, 쌀 등 친환경 농특산물과 잣 막걸리, 청평호반을 포함한 가평8, 자라섬, 재즈, 캠핑, -와이어 등 다양한 녹색상품들이 가평을 대표한다.

 

이토록 가평에 대한 다양한 이미지를 주는 것바로 자라섬이 있기 때문이다. 북한강에 떠 있는 자라섬은 동도·서도·중도·남도 등 4개의 섬으로 이뤄져있다.

 

바로 곁에 위치한 남이섬보다 1.4배가 큰 자라섬은 홍수가 나면일부가 물에 잠기기 때문에 지난 수십 년간 버려지다시피한 황무지였다.

 

자라섬은 자라처럼 생자라목이라는 마을이 바라보고 있는 섬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 이름은 1986년에 가평군 지명위원회에서 자라섬으로명명해 이름을 얻게 되었다.

 

자라섬이란 지명이 생기기전 사람들은 이 섬을 중국섬이라 불렸다. 중국섬이라 부른 이유는 해방 후 이 섬에서 중국인 몇 사람이 농사를 지었기 때문이다.이름도 없던섬에 중국 사람들이 참외나 수박농사를 짓자 사람들의 입의해 중국섬이라 불렸던 것이.

자라섬이 드라마와 꿈이 있는 섬이 되기까지에는 64천여 가평군민의 땀과 지혜가 켜켜이 녹아있다. 이제 자라섬은 재마니아에게는 재즈의 섬으로, 핑마니아에게는 캠핑의 메카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캠핑장 바로 옆에는 자연생태테마파크 이화원(二和園)도 들어서 새로운 볼거리와 익힘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화원은 국가간(한국·브라질), 지역간(수도권과 지방, ·호남)의 화합을 의미한다. 이화원에는 커피나무, 녹차나등 열대와 남부지방의 다양한 수목이 종 다양성을 유지해 사계절 그윽하고 청초한 동서양의 자연생태문화를 제공한.

 

특히 자라섬은 경춘선복선 전철과 준고속열차인 itx-청춘이 운행되면서 서울교통중심지인 용산에45분이면 닿게 돼 수도권은 물론 영호남지역의 관광휴양객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매년 10월 열리는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은 자라섬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행복해지기 시작하는 축제다.

 

북한강 물소리, 갈대들의 속삭임, 바람소리 등 자연이 들려주는 교향곡에 초록융단이 펼쳐진 잔디에 자리를 깔고 앉으면 모든 것이 음악이 된다. 재즈를 몰라도 좋다. 자라섬의모든 공간, 시간, 공기가 이미 음악이기 때문이다.

 

우리 곁에 성큼 다가온 봄을 맞아 연인과 친구와 가족, 그리고 동료들과 함께 가평으로떠나보자.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정 교육감, 학생들이 준 당선증 받고 취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