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하남시
하남, 주한미군반환공여구역 활용방안 여론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 2018/04/13 [12:49]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경기인터넷뉴스] 하남시(시장 오수봉)가 지난 2개월간에 걸쳐주한미군반환공여구역 (이하 반환공여구역)의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교육연구단지(대학 등)와 기업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항목별 결과로는, 반환공여구역 개발방향의 단순 선호도에서는교육단지 조성사업60.3%로 가장 높았으며 반환공여구역을 잘 알고 있는 인지층에서는 오차범위(±3.1%p)를 고려할 때기업유치 사업(54.1%)’교육단지 조성 사업(52.3%)’간의 선호도 차이는 없었다.

 

▲     © 경기인터넷뉴스


경제적 파급효과를 고려한 반환공여구역 개발방향으로는 오차범위 안에서
교육단지 조성 사업(51.5%)’기업유치 사업(50.1%)’간 선호도 차이가 없었으나 반환공여지를 잘 알고 있는 인지층에서는기업유치사업(67.6%)’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주변 지역 인프라를 고려한 선호도로는교육단지 조성사업53.5%로 가장 높았으나 반환공여지를 잘 알고있는인지층에서는 오차범위를 고려할 때교육단지 조성 사업(49.5%)’기업유치사업(45.0%)’간의 선호도 차이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개발방향 수립시 모든 계층에서경제적 파급효과를 꼽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를 고려한 개발방향 선호도는 교육단지 조성사업(51.5%)기업유치 사(50.1%)으로 오차범위 고려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본 조사결과 경제적 측면의 개발방향과 인지층에서는 교육연구단지와기업유치를 선호하고 있는 반면 단순 선호도에서는 교육연구단지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론 조사기간 중 천현동미군공여지 행정타운 추진위원회에서 행정타운 유치를 위한 8,100명 청원에 대한 업무단지 조성사업 단순 선호도는 13.3%, 경제적 파급효과 고려 시 14.6%, 주변지역인프라 고려 시 10.5%로 미미하게나타났다.

 

오수봉 하남시장은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공청회, 토론회를 거쳐하남시 발전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결정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월드리서치에서 하남시 거주 19이상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3.1%P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1:1 개별면접 조사방식으로 하남시 행정동을 4권역으로 나누어 인구 비례할당으로 추출하여 조사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