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수원시
수원시, 대학생과 다문화초등학생 결연하는 ‘무지개 멘토링’ 사업 시작
염태영 시장, “멘토와 멘티, 든든한 친구가 되길 바란다”
기사입력: 2018/04/11 [18:56]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대학생과 다문화 초등학생을 멘토와 멘티로 연결해주는 대학생과 함께 하는 무지개 멘토링사업을 시작한다.

 

수원시는 11일 남수원초등학교에서 대학생과 함께 하는 무지개 멘토링 발대식을 열고, 멘토(조언·상담자)와 멘티(조언을 받는 학생)가 결연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멘토는 공모로 선발한 경기대 학생
50, 멘티는 수원시 글로벌 다문화특성화 학교에서 선발한 학생 50명이다. 수원시는 지동·세류·남수원초등학교(거점 학교), 매산·화홍·효성초등학교(일반 운영학교) 6개 글로벌 다문화특성화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는 다문화특성화학교가 희망하는 요일·시간에 멘토(대학생)를 파견한다. 멘토링은 주 11시간을 기준으로 진행되며, 멘토는 멘티(다문화 학생)와 함께 체험 활동, 특기적성수업 등을 함께하게 된다. 학습지도, 정서 교류, 상담 등 활동도 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멘토는 멘티의 고민을 들어주고, 멘티와 솔직하게 소통하는 사람이라며 멘티를 있는 그대로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것이 멘토의 진정한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학생 멘토와 다문화 학생 멘티가 삶의 선후배이자 친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20162월 수원교육지원청, 경기대와 다문화 특성화 학교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거점학교에서 글로벌 다문화특성화교육을 하고 있다.

 

다문화특성화학교는 전문 강사가 가르치는 한국어 집중 교육과정과 특기적성교육, 체험학습 등을 운영한다. 이웃 나라 문화체험’, ‘또래 멘토링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한국 원주민 아이들과 다문화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노란셔츠의 사나이!! 안승남 구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