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볼만한곳
국립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본격 운영
유명산자연휴양림, 산음자연휴양림
기사입력: 2018/04/09 [09:49]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이근항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경기인터넷뉴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9일 경기도 수도권에 위치한 유명산자연휴양림과 산음자연휴양림에서 산림치유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 산림치유 프로그램 ‘해오름 숲’ 참가자들이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 보내며 산림치유지도사의 동작에 맞춰 몸풀기를 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산음 치유의 숲’은 국내 치유의 숲 1호로서 2009년 1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이래 2017년까지 약 17만 명이 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하였으며, 매년 2만명 이상이 산음 치유의 숲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산림치유의 산림복지서비스 확대를 위하여 유명산자연휴양림은 2018년 신규로 산림치유지도사를 배치하고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치유의 숲이란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 증진을 목적으로, 산림의 다양한 환경 요소를 활용할 수 있도록 조성한 숲으로  산음 치유의 숲에서는 산림치유지도사 4명(1급 1명, 2급 3명)이 산림의 다양한 환경요소를 활용해 국민들을 대상으로 산림치유 프로그램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를 맞췄다. 

 

산음 치유의 숲은 「산음 힐링숲」「해오름숲」「꿈의숲」「휴식의숲」등 11종의 치유 프로그램을 대상별 맞춤 프로그램으로 운영하고 있다. 

 

유명산자연휴양림도 산림치유지도사(2급 2명)이 지리적 여건 및 환경에 맞추어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기획 구성하여 대국민에게 제공을 준비를 맞췄다.
   
산림치유 프로그램 무료로 진행하며, 신청방법은 각 자연휴양림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기태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북부지역팀장은 “치유의 숲 연간 방문자가 1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산림치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하며 “수도권에서 가까운 ‘치유의 숲’을 국민 누구나 부담 없이 이용하게 하여 건강 증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