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찬열 국회의원, 산업재해 은폐 3년간 2천800건 적발
근로자 두 번 울리는 침묵 종용 기업문화 뿌리 뽑아야..단속 강화 및 제도개선 이뤄져야
기사입력: 2018/03/22 [15:22]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경기인터넷뉴스] 산업재해를 고의로 은폐하는 관행이 여전히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 이찬열 국회의원 (바른미래.수원 장안)     ©경기인터넷뉴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산업재해 미보고 적발 현황’에 따르면, 적발 건수는 2014년 726건, 2015년 736건, 2016년 1천338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총 적발건수 2천800건 가운데 제조업이 1623건으로 무려 58%을 차지했으며, 건설업이364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산업재해로 인해 2015년 1810명, 2016년 1777명, 2017년(11월 말 기준) 1792명이 사망했다. 재해율은 2015년 0.50, 2016년 0.49, 2017년 0.45로 소폭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인구 10만명당 사망자수는 각 국마다 통계산출방법 및 업무상재해 인정범위 등이 달라 직접 비교는 어려운 점을 감안하더라도 2015년 기준 한국의 경우 5.3, 호주 1.7, 스페인 2.1, 영국 0.4 등으로 다른 OECD 국가들에비해 매우 높아, 산업재해 은폐가 실제로는 통계보다 훨씬 더 많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그간 제기돼 왔다.

 

이처럼 산업재해 은폐가 꾸준히 발생하는 이유는 재해 발생시 정부의 지도· 감독에 대한 우려, 입찰참가자격 사전 심사제도(PQ) 감점, 보험료율 할증 등으로 인한 불이익을 꺼리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은폐 행위에 대해 기업의 책임을 묻는 장치가 미비하고, 정부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측면도 크다.

 

현재 고용노동부는 유관기관의 의심 사업장 정보(건강보험, 요양신청서, 119구급대 자료 등)를 입수,지방관서 산업안전보건 감독관이 사업장의 산업재해 미보고 여부를 조사하고, 이외에도 관련 진정, 제보, 사업장 감독 등을 통해 적발하고 있다.

 

이찬열 의원은 “근로자들을 두 번 울리는 산업재해 은폐를 근절해야 한다. 은폐 가능성이 높은 산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조사를 강화하고, 엄중히 처벌해 정부가 근로자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보호해야한다.제도적으로는 PQ에 반영하고 있는 재해율 가점제도 대신 재해 은폐 감점제도로 전환하고, 산재신청등을 간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리포트]가평군, 춘천 방하리 A씨, 측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