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정
경기농협, 농촌 다문화가정에 모국방문 항공권 지원
한국사회의 안정적인 정착 도와
기사입력: 2018/03/12 [16:29]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이근항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농협=경기인터넷뉴스]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본부장 남창현)는 바쁜 영농활동과 경제적 사정으로 오랜 기간 모국을 방문하지 못하고 있는 농촌 다문화가족에게 왕복항공권과 체재비 전달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 남창현 본부장이 33가정을 대표해 이수진 氏(필리핀, 화성시 태안) 가족에게 모국방문 항공권과 체제비를 전달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이날 모국 방문 대상자로 선발된 다문화가정은 결혼 후 5년 이상 지난 농업인 가운데 한국 국적을 취득했거나 3년 이상 국내에 거주 중인 결혼이민자를 추천 받아 이루어졌으며, 베트남(22가정), 필리핀(2가정), 중국(2가정), 라오스(1가정), 캄보디아(3가정), 일본(3가정) 등 총 33가정(122명)이 선정됐다.

 

경기농협은 2007년부터 농협재단의 후원으로 매년 다문화가정 모국방문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이번에 선정된 가족들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381가정(1,443명)이 혜택을 받았다.

 

남창현 본부장은 “경기농협은 앞으로도 여성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다문화여성대학, 사회통합프로그램, 기초농업교육 및 일대일 맞춤영농교육 등을 통해 한국사회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고, 농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