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가평군
가평 짚-와이어, 사드여파 불구하고 누적 이용객 40만 돌파
기사입력: 2018/01/12 [15:42]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경기인터넷뉴스] 가평군 자라섬과 강원도 남이섬을 하늘 길로 잇는 가평 짚 와이어(이하 짚-와이어) 운영사인 자나라인 주식회사(대표자·강우현)는 지난해까지 짚 와이어 이용객이 40만을 넘어 섰다고 12일 밝혔다.

 

자나라인이 최근 공개한 이용 현황에 따르면 2017년 짚 와이어 탑승객은 201695193명보다 1575명이 증가한 총 96768명으로 201011월 개장이후 72개월간 누적이용객이 416902명을 기록했다.

 

▲ 짚와이어     © 경기인터넷뉴스


전체 이용객
416902명 중 내국인이 67%, 외국인이 33%를 보인가운데 남성(42%)보다 여성(58%) 이용자가 높게 나타났다.

 

이용객 중 20~30대가 52%를 차지했고 40~50대도 33%를 차지해 이용객의 폭이 넓어지고 있다.

 

내국인은 서울, 경기, 인천 순으로, 외국인의 경우는 홍콩(31%), 싱가포르(17%), 말레이시아(13%), 대만(12%), 중국(8%) 순이다.

 

가평 짚 와이어는 가평읍 달전리 남이섬 선착장에 위치한 25층 아파트 높이의 80m 타워를 이용하여 고공에서 와이어로프에 매달린 의자를 타고 하늘을 나르듯 활강하여 자라섬과 남이섬에 닿는 시설이다.

 

짚 와이어는 이 타워를 중심으로 자라섬까지 640m, 남이섬까지 940m를 순간 최대 80km 속도로 북한강을 가로질러 자라섬과 남이섬에 도착한다.

가평군, 경기관광공사, 남이섬이 공동출자해 35억 원을 들여, 201011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가평 짚 와이어는 매년 국내 하강시설 업계 중 최대의 성과를 기록하고 있어 민·관 협력 사업의 모범적인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가평 짚 와이어는 201552700여 명, 201695100여 명, 201796700여 명 등 최근 3년간 메르스 사태, 사드여파 등으로 인한 관광업계의 불황에도 이용객수가 증가하는 호조를 보이며 이례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외국인 이용객의 비중을 높이기 위해 한국무역협회와 협업하여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외국인 전용 온라인 예약 서비스를 관광상품화 한 것이 주요했다.

 

이 같은 성장에 힘입어 20155.4%, 20166%에 이어 지난해 7.7%에 이르는 주주 배당을 의결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자나라인 관계자는 "그동안 쌓아올린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운영능력을 바탕으로 직접 투자를 통한 국내 하강시설 보급사업과 스포츠안전재단, 한국하강시설협회와 연계하여 하강레저시설이 국내 레저산업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국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뉴스] 경기도공립유치원교사연합회, 부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