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의정부시
의정부,전국 최초로 전철 하부구간 도서관 개관
기사입력: 2017/12/25 [17:55]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경기인터넷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정부=경기인터넷뉴스]의정부시는 12월 22일 지하철 1호선 가능역사 하부공간을 활용해 조성한 가재울도서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가재울도서관은 전국 최초로 전철역사 하부공간을 활용하여 도서관을 조성한 사례로 낙후된 가능지역의 발전을 위한 견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가재울도서관의 명칭은 가재가 많이 사는 연못인 가재못이 있었던 자리라는 가능동의 옛 지명을 살려 역사 속에서 현재를 비춰볼 수 있는 이름으로 결정되었다.

 

가재울도서관은 총 19억의 예산을 들여 전철역 하부공간에 지상 2층, 1,908㎡규모로 건립되었다. 전철역 하부공간을 활용하여 일반 공공도서관 건립예산의 4분의 1 수준이고 공사기간도 5개월 정도로 짧았다.

 

1층은 도서관과 북카페로 자유롭게 책을 읽을 수 있는 130석의 독서공간과 어르신·청소년 및 직장인 대상의 다양한 강좌와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강의실로 구성되며, 2층은 12만권의 책을 보관할 수 있는 보존서고를 설치하여 공공도서관의 부족한 서고공간을 확보하는 동시에 철도 소음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무료급식을 제공하던 장소였던 이 곳 가재울도서관에서 노숙인 뿐만 아니라 의정부시민들이 희망의 씨앗을 싹 틔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다”고 말하며, “의정부시의 변화를 이끄는 원동력이 가재울도서관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정 교육감, 학생들이 준 당선증 받고 취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