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회 김한정 의원 "친환경인증 기관 농피아가 장악 해"
살충제 계란 부실 친환경 인증해준 기관 13곳 중 9곳이 농피아
기사입력: 2017/08/22 [14:36]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경기인터넷뉴스]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가에 친환경인증을 해준 민간기관 13곳 중 9곳에 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 퇴직자가 재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한정 의원(경기 남양주을, 더불어민주당)이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농관원 퇴직자 재취업 및 친환경 인증현황’자료에 따르면,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친환경 농가 31곳에 친환경인증을 해준 9곳의 업체에 농피아(농관원 퇴직자 중 관련 민간기업 재취업자)의 절반인 40명이 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9곳의 업체 중 ‘ㄴ협회’는 전체 심사원 35명 중 24명, ‘ㅇ환경’은 14명 중 6명이 농피아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ㅇ환경’과 ‘ㅊ협회’, ‘ㅂ코리아’ 등 3개 업체는 정부로부터 45일에서 3개월까지 업무정치 행정처분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한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정부는 관피아를 척결하겠다고 했으나 개선되지 않았고, 이제는 농피아로 인해 국민의 먹거리 안전마저 위협받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고 있는 만큼 농피아를 포함한 관피아 척결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한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재정 교육감, 학생들이 준 당선증 받고 취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