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구리시
구리시, 갈매이스트힐아파트 주민과 합동 금연캠페인 실시
공동주택 간접흡연 피해 줄이기 위한 민·관 합동 홍보활동 전개
기사입력: 2017/08/21 [10:22]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리=경기인터넷뉴스] 구리시가 금연아파트로 지정한 갈매이스트힐아파트에서 지난 11일 입주민 대표, 통장, 노인회장 등 주민대표와 관리사무소, 보건소 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 합동 금연캠페인을 실시했다.(사진)

 

이번 캠페인은 흡연자를 불편하게 하거나, 불이익을 주기 위함이 아니라 흡연으로 인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 비흡연자의 건강에 해를 주는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금연아파트 지정에 따른 홍보활동의 하나로 전개됐다.

 

▲     © 경기인터넷뉴스



또한 이번 금연아파트 지정을 계기로 금연을 결심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이동금연클리닉을 통한 금연지원서비스도 진행했다. 

 

보건소 관계자는“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제도는 베란다, 화장실 등 아파트 내부는  지정할 수 없어 여전히 층간 간접흡연 피해로 주민 갈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주민 주도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이 흡연으로 인한 주민 갈등을 줄이는 모범 사례로써 간접흡연 피해 없는 살기좋은 아파트 조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갈매이스트힐 아파트는 지난 7월 11일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거주세대 과반수 이상의 주민이 동의하여 아파트의 계단, 복도, 엘리베이터, 지하주차장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되었으며, 올해 10월말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11월 1일부터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는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갈매지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재정 교육감, 학생들이 준 당선증 받고 취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