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포시, 계약심사제도 도입 이래 최대 예산 절감

2020년도 34억 5천 9백만 원 절감, 340건 심사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0/12/29 [11:51]

[김포=송영한 기자]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올해 계약심사 제도를 운영해 34억 5천 9백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계약심사 대상 사업은 공사 222건, 용역 89건, 물품 29건 등 총 340건으로, 818억 원의 사업비를 심사해 34억 5천 9백만 원의 절감액과 4.23%의 절감률을 기록했으며, 이는 김포시 계약심사제도 도입 이래 최대 예산 절감액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약심사 제도는 공공기관이 사업을 발주하기 전 사업부서에서 제시한 원가산정의 적정성을 검토해 예산낭비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계약 목적물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절차로, 김포시는 2010년부터 11년간 총 2,158건의 사업을 심사해 239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박만준 김포시 감사담당관은 “김포시는 계약심사의 대상과 요청액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계약심사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2021년에는 원가절감 및 시공품질 향상을 위한 현장 중심의 심사, 심사자의 전문성 강화, 예산절감 및 효율성 제고 등 지방재정의 건전성 확보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포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