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원시, 수험생 코로나19 진단검사 오후 10시까지 가능

2일 4개 보건소 연장 운영…수험생 응시기회 보장 위해 협력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12/02 [16:56]

[수원=김주린기자] 수원시가 수험생들의 원활한 진단검사를 위해 선별진료소를 연장 운영한다.

 

수원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2일 장안·권선·팔달·영통구 등 4개 구 보건소를 오후 10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한다.

 

▲ 수원시청 전경     ©경기인터넷뉴스

 

이에 따라 수험생이 관련 증상이 있거나 진단검사가 필요할 경우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하면 빠르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보건소는 수능 지원자임을 확인한 뒤 검체를 우선 채취하고 검사해 결과를 빠르게 확인하게 된다. 이번 수능의 경우 확진 수험생은 병원에서, 격리 수험생은 별도 시험장에서 수능에 응시할 수 있다.

 

진단검사를 받은 수험생의 응시기회도 보장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은 긴밀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병원시험장까지 수험생을 이송할 수 있을 때까지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하고 비상근무도 한다.

 

김용덕 수원시 안전교통국장은 “수험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교육청과의 협조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진단검사가 필요한 수험생들은 꼭 오후 10시까지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