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득구 국회의원, '영유아 인권보장 위한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및 영유아대상 사교육 4대 대책 발표' 공동 기자회견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영유아 조기인지교육 85.2%, 조기영어교육 70.4% 부정적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12/01 [19:40]

[국회=김주린기자] 강득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 만안)은 오늘 12월 1일(화) 오전 11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영유아의 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및 유아대상 사교육 4대 핵심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은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국회의원과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교육걱정) 공동으로 주최했고,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유아대상 사교육 4대 대책을 발표했다.

 

▲ 강득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안양 만안)     ©경기인터넷뉴스

 

이번 설문조사는 강득구 의원과 사교육 걱정없는 세상이 대한 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에 의뢰해 지난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 동안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27명을 대상으로 영유아 시기에 교과목 위주의 조기교육이 신체 및 정서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조기인지교육이 영유아의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에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85.2%가 ‘부정적인 영향이 더 크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 학업 스트레스(95.7%)가 가장 높고, 학습에서의 자율성 저하(69.6%), 낮은 학습효과(60.9%), 창의력 저하(60.9%)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기영어교육’에 대해서는 전문의 70.4%가 ‘부정적인 영향이 더 크다’고 응답했고, 그 이유로는 가장 많은 수가 정서발달에 부정적(89.5%)이라고 답했고, 낮은 학습 효과(42.1%), 영어 학습 거부(21.1%) 순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조기영어교육이 아동발달의 측면, 학습의 효율성 측면에서 아동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에 기반해 강득구 의원과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영유아의 건강한 신체 및 정서발달을 보장하기 위해, ▲‘영유아 인권법’을 제정해 학원, 어린이집, 유치원의 과도한 인지학습을 금지해 영유아의 놀 권리, 쉴 권리 보장, ▲영유아 대상 학원의 경우, 영유아 발달단계에 적합한 안전시설, 강사 및 교육과정의 유의점등을 반드시 고려해 운영할 수 있도록 학원법 개정,▲나이스 학원 정보 등록 시스템의 전반적인 개선, ▲광고 및 간판 등에서 학원의 교습과목, 교습대상 등을 명확히 표시할 수 있도록 엄격한 관리·감독 필요 등 4대 대책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강득구 의원은 “출발선부터 부모의 배경에 의해 불평등이 유발되는 교육 문제를 개선하고, 교육의 출발선을 바로잡는 자리”라며 “영유아의 건강한 발달과 인권 보장을 위해 교과목 중심의 조기교육이 성행하는 상황을 정부가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될 뿐만 아니라, 향후 영유아인권법 제정 등 관련 법 개정을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