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평생교육정책 발전을 위한 도-시·군 영상회의

2021년 도 주요사업 안내, 오산시·부천시 우수사례 공유, 논의 등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10/23 [10:11]

[경기도=김주린 기자]비대면, 쌍방향 온라인 학습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 학습환경 변화에 따른 평생교육정책 발전 방향과 우수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경기도와 31개 시·군이 한 자리에 모인다. 

 

경기도는 23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연제찬 경기도 평생교육국장, 박준호 경기도 평생교육과장, 31개 시·군 평생교육 담당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평생교육정책 발전을 위한 도-시·군 영상회의’를 개최한다. 

 

회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경기도 평생교육정책 발전 방향’을 주요 내용으로 내년 도 주요사업 안내, 시·군 우수사례 공유, 시·군별 현장 의견 청취와 제안사항 등을 전달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첫 번째로 오재호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이 ‘코로나19 이후 평생 학습 방향, ‘교육이 의무였던 시대’에서 ‘학습이 권리인 시대’로의 이동’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경기도형 실시간 화상수업 구축, 경기도 평생학습포털, 시․군 5060 신중년 프로그램 지원 등 내년 도 주요사업을 안내하고, 오산시에서 ‘느낌표학교’와 부천시에서 ‘부천인생학교’라는 자체 우수 사업을 다른 시․군과 함께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연제찬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앞으로의 평생교육은 디지털 교육플랫폼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화상강의 등 혼합형 교육방식(blended learning)으로 전환될 것이다”라며 “경기도는 일자리, 역량강화, 사회공헌 등과 연계하는 실용교육을 강화해 미래시대가 원하는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착실히 준비해 나가고자 한다. 이를 위해 앞으로도 시·군과 활발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