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 자원회수시설위탁업체 직원, ‘동료여성 몰카’ 발각

피해여성, “CCTV 확인, 상당한 수치심 느꼈다” 경찰에 고소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10/05 [15:49]

  © 경기인터넷뉴스


[구리=김주린기자] 구리시의 자원회수시설 위탁업체에서 작업중인 동료 여성의 몸을 몰래 촬영하다 발각돼 경찰에 고소된 사건이 뒤늦게 드러났다.

 

이 사실을 확인한 경기지역지부 구리자원회수시설분회 노조 역시 지난 9월초  '성폭력 범죄비위행위에 대한 징계의뢰요청'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가해자에 대한 징계를 강력히 촉구했다.

 

피해자 A씨는 "가해자 B씨가 지난 8월 24일 14시30분께, 구리자원회수시설 재활용선별장 내에서 자신의 동의 없이 작업을 하고 신체 특정부위를 몰래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재활용을 선별하다 보면 땀으로 인해 작업복이 몸에 밀착돼 몸매가 드러나게 되는데 B씨가 이 장면을 몰래 촬영해 상당한 수치심을 느꼈다”고 심경을 밝혔다.

 

현재 피해여성 A씨는 지난 달 10일, 성폭력범죄등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카메라등 이용촬영) 혐의로 B씨를 경찰에 고소한 상태이다.

 

A씨와 B씨는 구리시 일대에서 배출되는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하는 자원회수시설을 구리시로부터 위탁받아 관리하는 S사에서 함께 근무하는 직장 동료로 알려졌다.

 

가해자 B씨의 이 같은 행위는 또 다른 동료 C씨에 의해 발각됐다.

 

C씨는 이 사실을 A씨에게 알렸고 A씨는 B씨에게 즉시 이를 항의했으나 B씨가 당시 본인의 행위를 부인하자 A씨가 회사에 요청해 CCTV를 살펴본 바, B씨가 핸드폰으로 자신을 촬영하는 모습을 확인했다는 것.

 

A씨는 이후 B씨에게 수차례의 사과를 요청했지만 B씨는 자신의 핸드폰에 저장된 사진을 지우는 등 행위를 은폐하기에 급급했을 뿐 사과에 응하지 않자, 지난 달 10일, “여자로서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어 처벌을 원한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번 B씨의 행위와 관련해 S사 노조는 사측에 B씨에 대한 징계의뢰를 요청하는 공문을 전달하는 등 항의에 나섰지만 S사측은 경찰의 조사결과에 따르겠다는 의견을 A씨에게 전했을 뿐 자체 징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