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남양주乙지역위, "서울시와 남양주시는 하루빨리 진접선 운영협상에 나서라" 촉구

서울시와 남양주시는 시민들에게 직접 향후대책 설명해야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0/09/23 [14:27]

[남양주=송영한 기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지역위원회(아래:남양주을지역위/위원장 김한정 국회의원)는 23일 확대운영위원회를 열고 지하철4호선 연장사업(진접선) 과 관련해 서울시와 남양주시는 하루빨리 운영협상에 나서 2021년 안에 개통할 것을 공개적으로 약속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사진) 

 

남양주을지역위는 언론에 보낸 성명서에서 "최근 남양주시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를 보면서 16년만의 지역정권교체에 자부심이 컸던 당원들은 큰 실망과 더불어 자괴감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는 남양주시장의 독선적인 시정운영과 소통부재로인한 밀어붙이기식 행정의 결과로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71만 우리 남양주 시민들이 받게 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남양주을지역위는, 지하철 4호선연장사업(진접선)의 개통과 관련해 '남양주 지하철 시대'를 오랫동안 소망해온 별내, 오남, 진접 주민들에게 실망을 넘어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며 "물리적 공사는 예정대로 올 10월이면 모두 마무리되고, 시운전 준비도 모두 마쳤지만, 현재 창동에 있는 필수운영시설 이전 문제와 운영협약 건에 대해 서울시와 남양주시간 합의가 되지 않아 재차 개통이 7개월여 연기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남양주을지역위는 "서울시는 남양주시에게 2년 전부터 협의를 요청했으나 남양주시가 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고, 남양주시는 서울시가 구간 운영비를 무리하게 요구한다고 주장하면서 버텨 오다가 최근 시민들의 강력한 항의하자 서울시 요구를 수용하는 방향으로 협상하다보니 내년 5월 개통이 사실상 어렵게 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양주시는 운영비 적자 부담을 줄이기 위한 고충이 있었다고 할지 모르지만, 개통 지연이 우려되는데도 왜 그동안 미리 당정협의 등 적절한 조치 없이 방치한 것과 이런 사정을 남양주시민에게 감추어 왔는지 거짓 없이 해명해야 한다."며 "지난 6월 모처럼만에 개최한 당정협의에서도 남양주시장은 단 한마디의 상의도 없었다 . 이렇게 골든타임을 놓치고 뒤늦게 불리한 협상에 매달리고 있는 남양주시의 모습은 무책임 행정의 전형이다. "라고 지적했다. 

 

남양주을지역위는 서울시와 남양주시에게 "양 시는 협상 지연으로 인한 책임을 통감하고, 남양주 시민에게 공개 사과하고 두 시의 책임자가 우리 시민들에게 직접 향후 대책을 설명할 것,  필수시설 이전 공사가 불가피하다면 최대한 공기를 당겨 마무리해 2021년 내에는 반드시 개통하겠다는 약속을 공개적으로 밝힐 것, 지하철 개통 지연으로 직접 피해를 보게 된 별내, 진접, 오남 주민들이 서울 출퇴근 불편을 겪지 않도록 당고개역까지 출퇴근 임시버스를 대폭 확충할 것, 서울시는 4호선 연장이 남양주시에 시혜를 베푸는 것이라는 그릇된 인식을 하지 않길 강력히 촉구한다. 4호선은 남양주시 시민뿐 아니라 향후 4~8호선 연결로 서울 시민들에게도 큰 도움이 된다. 또한, 창동 기지창 부지 개발로 엄청난 이익도 발생하는 만큼 상호호혜와 상생 관점에서 협력에 나서야 한다. 서울시는 앞으로 예정된 8호선 별내선과 9호선 남양주 연결사업에도 우월적 지위가 아닌 대등한 파트너로 보다 성실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등을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남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