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한국판 뉴딜 SOC 디지털화 사업 현장점검을 위해 하남시 방문

하남정수장과 산곡3교 등 방문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07/16 [11:18]

[하남=김주린 기자]하남시는 지난 15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한국판 뉴딜 SOC 디지털화 사업과 관련한 사업의 필요성과 성과 확인을 위해 시설물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현장인 하남시 하남정수장과 산곡3교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홍 경제부총리와 김상호 하남시장, 박윤영 KT사장 등 정부와 기업체 관계자 20여명은 하남정수장과 산곡3교를 방문, 스마트 센서를 이용한 KT 실시간 안전관제 서비스 현장을 직접 돌아봤다. 

 

 

‘KT 실시간 안전관제 서비스’는 하남시와 KT가 협업하여 디지털 신기술을 이용해 노후 시설물을 관리하는 현장으로 한국판 뉴딜의 모범적 모델이다.

 

현장방문에서 KT는 진동 ‧ 변형센서가 설치된 산곡3교와 기울기 ‧ 온도센서가 설치된 하남정수장 절개사면에 대한 브리핑을 실시하고 실시간 안전관제 서비스를 시연했다.

 

현장방문 이후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는 통신‧소프트웨어‧인공지능 등 디지털뉴딜 관련 기업체의 대표 및 관계자와 함께 디지털뉴딜의 성공방안과 현업에서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홍 경제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한국판 뉴딜 발표 후 첫 현장으로 하남시 KT 실시간 안전 관제 서비스 현장을 찾은 이유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민관의 유기적 협력으로 국민의 안전과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한국판 뉴딜의 기본전제와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하남시의 실시간 안전관제 서비스와 같은 투자협력모델이 확산되고 민간분야의 창의와 혁신을 통한 일자리가 많이 창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남시는 지난해 ‘2019년 국가디지털전환 공모 사업’으로 KT와 협력해 옹벽, 교량, 건축물 등 노후 시설물 6개종 13개소에 124개의 스마트 센서를 설치하고 시청 재난종합상황실 내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